한복협 조직
로고
인사
연혁
신앙고백/회칙
조직
연락처
 
후원안내
 
 

 로그인  회원가입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김명혁 목사
한복협  2018-01-12 16:26:15, 조회 : 59, 추천 : 4

                                                               나의 마지막 소원과 기도  




                                                                                                                                           김 명 혁 목사
                                                                                                                       (한복협 회장, 강변교회 원로)




제가 얼마 전에 밤에 잠자리에 누워서 “나의 마지막 소원과 기도”가 무엇인가를 깊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그것은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께 미쳐서 살다가 미쳐서 죽게 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그것을 다짐하고 또 다짐하게 되었습니다. 부족하고 또 부족한 죄인인 저도 사도 바울처럼 세상의 유익하던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기면서 즉 나의 지식과 나의 업적과 나의 명예 등 내가 귀중하게 여기던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기면서 모두 내어버리고 그리고 가난과 고난을 몸에 지니시고 오직 나 위해서 사시다가 십자가에 달려서 죽으신 성자 예수님의 사랑에 미치고, 나 대신 독생자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서 죽게 내어버리신 성부 하나님의 사랑에 미치고, 나의 연약함을 도우시고 나 위해서 탄식하시면서 기도해주시는 성령 하나님의 사랑에 미쳐서 살 수는 없을까? 이것이 제가 가슴에 지니게 된 “나의 간절한 소원과 기도”였습니다. 사실 저는 저도 모르는 가운데 나 자신의 지식과 나 자신의 업적과 나 자신의 명예에 치우쳐서 스스로 속아넘어가면서 위선과 독선을 지니고 살아오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처절한 고민을 하나님 앞에 토로하게 되었습니다. “내가 한 평생 목회의 일도 잘 했는데, 내가 한 평생 교수의 일도 잘 했는데, 내가 한 평생 선교의 일도 잘 했는데, 내가 한 평생 섬김의 일도 잘 했는데, 내가 한 평생 구제의 일도 잘 했는데, 나는 지금도 은퇴 후 작은 교회들을 주일마다 방문하면서 순회 목회의 일도 잘 하고 있는데, 나만한 사람도 별로 많지 않을 텐데.” 저는 이와 같은 위선과 독선 의식에 사로잡혀서 살아오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처절한 고민을 하나님 앞에서 토로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저는 위선과 독선으로 가득한 죄인 중의 괴수입니다. 하나님 아버지 저를 몽둥이로 쳐 주시옵소서. 신앙의 선배님들 이야기는 너무 많이 하는데, 스데반 집사님과 폴리캅 감독과 성 프랜시스와 주기철 목사님과 손양원 목사님과 이성봉 목사님과 한경직 목사님과 장기려 박사님 이야기는 너무 많이 하는데, 신앙의 선배님들을 닮는 일은 전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위선자를 몽둥이로 쳐 주시옵소서. 손양원 목사님께서 주님 사랑에 미치시고, 나환자 사랑에 미치시고, 원수 사랑에 미치시고, 순교 사랑에 미치시고, 천국 사모에 미쳐서 사시다가 죽으셨는데, 부족하고 또 부족한 저도 조금이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의 사랑에 미치고, 나환자 사랑에 미치고, 원수 사랑에 미쳐서 살다가 죽게 하시옵소서! 하나님 아버지 저를 불쌍히 여기시고 앞서 가신 신앙의 선배님들이 사시다가 죽으신, ‘미친’ 삶과 ‘미친’ 죽음을 조금이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살다가 죽게 하시옵소서! 성자 예수님의 이름으로 성령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성부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아멘!”(2017.12. 28)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49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지형은 목사(종합)    한복협 2018/02/09 0 15
748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정현구 목사    한복협 2018/02/09 0 16
747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이영상 목사    한복협 2018/02/09 0 14
746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백용석 목사    한복협 2018/02/09 0 15
745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박노훈 목사    한복협 2018/02/09 0 14
744  2018. 2. 한국교회가 힘써서 하여야 할 일들은? - 김명혁 목사(말씀)    한복협 2018/02/09 0 11
743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김영한 박사(종합)    한복협 2018/01/12 3 63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김명혁 목사    한복협 2018/01/12 4 59
741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이윤재 목사    한복협 2018/01/12 3 55
740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허문영 박사    한복협 2018/01/12 3 58
739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권오륜 목사    한복협 2018/01/12 4 51
738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최이우 목사    한복협 2018/01/12 3 53
737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김윤희 교수    한복협 2018/01/12 3 42
736  2018. 1. 새해의 소원과 기도 - 손인웅 목사(말씀)    한복협 2018/01/12 4 47
735  2017. 12.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 - 서대석 집사(간증)    한복협 2017/12/12 15 76
734  2017. 12.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 - 림인식 목사(말씀)    한복협 2017/12/12 14 73
733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이정익 목사(종합)    한복협 2017/11/13 31 122
732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박진탁 목사    한복협 2017/11/13 19 121
731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오정호 목사    한복협 2017/11/13 24 110
730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최성규 목사    한복협 2017/11/13 21 10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