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조직
로고
인사
연혁
신앙고백/회칙
조직
연락처
 
후원안내
 
 

 로그인  회원가입

2017. 10. 회개의 영을 부어주소서(시 51:7) - 김삼환 목사(말씀)
한복협  2017-10-16 12:18:30, 조회 : 691, 추천 : 71

                                                                   회개의 영이 임해야




                                                                                                                                              김 삼 환 목사
                                                                                                                   (한복협 중앙위원, 명성교회 원로)





사도행전은 성령이 오심으로 교회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모든 것의 출발은 회개입니다. 회개할 때 성령께서 오시고 회개를 통하여 교회가 세워집니다.
구약시대에는 인간의 죄를 사함받기 위해 양을 바쳤습니다. 율법을 지키고 할례를 행하고 평생동안 계명을 지켜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았습니다. 그런데 신약에서는 회개하고 예수님을 영접하는 것으로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영생을 얻습니다.
그런데 회개는 사람의 힘으로 할 수 없습니다. 회개하는 사람이 많지 않고 회개같이 어려운 것이 없습니다.
아담은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하고 선악과를 따 먹었지만, 죄를 자복하며 회개하기보다 하나님께서 만들어준 여자가 먹으라고 하였다면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십자가 우편의 죄수는 강도였습니다. 누가 봐도 범죄자였습니다. 당연히 자신의 잘못을 알고 있어야 할 것 같은데 그렇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예수님께 발악하며 달려들었습니다. 자기가 어떤 죄인인지를 몰랐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택함받은 이스라엘은 회개를 안해서 망했습니다.
30년 전 쯤 저희 교회를 다녀가신 김광현 목사님의 설교가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목사님은 하나님께 큰 은혜를 받고 귀하게 쓰임받은 다윗과, 하나님께 버림받고 비참하게 죽은 사울왕을 비교하셨습니다. 그들의 차이는 단 하나 다윗은 회개했고 사울은 회개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다윗이 더 큰 죄인이었는데 회개할 때 하나님께서 그의 죄를 용서해주셨지요. 반면 사울왕은 끝까지 변명으로 일관하며 회개하지 않음으로 하나님의 용서를 받을 기회를 놓쳤습니다. 결국 그와 그의 나라와 가정이 다 망했습니다.
또 목사님은 예수님의 수제자로 남은 베드로와 배반자가 된 가룟유다를 비교하셨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을 앞에 두고 세 번이나 저주하며 부인하는 죄를 지었지만 하나님 앞에 애통함으로 울며 회개했습니다. 그런데 가룟유다는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나와 함께 그릇에 손을 넣는 그가 나를 팔리라.” 말씀하시며 그렇게 회개의 기회를 주셨는데도 결국 회개하지 않고 죄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저는 방지일 목사님의 목사님의 집에 10년 정도를 다니면서 성경공부도 하고 말씀도 자주 들었습니다. 방지일목사님께서 늘 회개를 강조하셨습니다.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기도는 죄를 찾는 현미경이다” 늘 말씀하시며 피의 복음, 회개와 죄사함을 강조하셨습니다. 아무리 큰 죄도 회개하면 하나님께서 그 짐을 벗겨주시니 회개하도록 말씀하셨습니다.
죄는 개인과 나라 뿐 아니라 인류 전체를 망칠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죄를 짓고 회개하지 않는 사람은 영원한 지옥으로 가게 되니, 얼마나 무서운 일입니까.
그러면 이렇게 중요하고도 어려운 회개를 어떻게 할 수 있습니까. 간절히 바라고 열심히 노력하면 회개할 수 있을까요?
회개의 영이 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깨닫게 하셔야 합니다. 사람의 힘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저는 기독교교도소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데, 죄수들에게 공통적인 특징이 있습니다. 모두가 자기는 죄가 없다고 말한다는 것이지요. ‘나는 죄가 없다. 억울하다. 음해를 받아 교도소에 온 것이다.’ 라며 다른 사람과 환경을 탓합니다.
그런 이들에게 교회에서 해주는 일은 ‘자신이 죄인’ 인 것을 깨닫게 해주는 것입니다. 그 과정만 잘 통과하면 새 사람이 되는 기적이 일어납니다. 기독교교도소 출소자의 재범률이 거의 없는 것은 어떤 프로그램 때문이 아닙니다. 그저 그들이 자신의 죄를 깨닫는 것 뿐입니다. 자신의 잘못, 자신의 죄라는 것을 깨달을 때에 하나님 앞에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하게 되고 새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상처 준 사람들에게 진심이 담긴 사과를 전하며 사람과의 관계도 변화됩니다.
저희 교도소에서는 소장과 보안과장을 비롯하여 모든 교정관들이 죄수들과 함께 밥을 먹습니다. 과거에는 죄수들이 무슨 해꼬지를 할 줄 모르니까 불안해서 같이 밥을 먹지 못했는데, 죄를 회개하고 변화된 사람들은 더 이상 불안감을 주지 않습니다. 같이 밥을 먹어도 아무도 겁내지 않습니다.
이 모든 것이 회개의 영의 역사입니다.
저는 어릴 때부터 부모님 등에 업혀서 교회에 다녔습니다. 술, 담배를 하지 않았고 매를 맞으면서도 예배에 빠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하나님을 잘 믿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새벽기도하는 중에 하나님께서 회개의 영을 부어주시자 그제서야 자신이 죄인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한 10년을 날마다 기도하며 그렇게 울었습니다. 계라회개는 스스로의 노력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회개의 영을 주시고 죄를 깨닫게 하셔야 되는 것입니다. 저는 이것을 체험하였습니다.
교회와 세상에 많은 문제가 있고 죄가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의 해결책은 한가지 회개입니다. 하나님께서 한국교회와 주의 종들과 성도들에게 회개의 영을 부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모두가 회개함으로 새 마음을 받는 가운데 하나님의 은혜를 누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30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최성규 목사    한복협 2017/11/13 83 541
729  2017. 11. 감사의 영을 부어주소서(살전 5:18) - 최복규 목사(말씀)    한복협 2017/11/13 75 548
728  2017. 10. 회개의 영을 부어주소서(시 51:7) - 안만길 목사(종합)    한복협 2017/10/16 75 565
727  2017. 10. 회개의 영을 부어주소서(시 51:7) - 임석순 목사    한복협 2017/10/16 80 694
726  2017. 10. 회개의 영을 부어주소서(시 51:7) - 박명수 교수    한복협 2017/10/16 75 652
 2017. 10. 회개의 영을 부어주소서(시 51:7) - 김삼환 목사(말씀)    한복협 2017/10/16 71 691
724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이옥기 목사(종합)    한복협 2017/09/11 82 653
723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김명혁 목사    한복협 2017/09/11 77 586
722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박종화 목사    한복협 2017/09/11 75 613
721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손인웅 목사    한복협 2017/09/11 82 558
720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이정익 목사    한복협 2017/09/11 84 588
719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김상복 목사    한복협 2017/09/11 63 602
718  2017. 9.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전병금 목사(말씀)    한복협 2017/09/11 72 575
717  2017. 6.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허문영 박사    한복협 2017/06/12 95 745
716  2017. 6.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도재영 이사장    한복협 2017/06/12 87 690
715  2017. 6.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양호승 장로    한복협 2017/06/12 96 700
714  2017. 6.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유관지 목사    한복협 2017/06/12 103 753
713  2017. 6. 남북의 화해와 대북 인도적 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 림인식 목사(말씀)    한복협 2017/06/12 109 718
712  2017.5. 내가 사랑하고 돌보는 어린이들- 김명혁 목사    한복협 2017/05/12 107 774
711  2017.5. 내가 사랑하고 돌보는 어린이들- 양승헌 목사    한복협 2017/05/12 110 84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4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