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조직
로고
인사
연혁
신앙고백/회칙
조직
연락처
 
후원안내
 
 

 로그인  회원가입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임석순 목사
한복협  2016-11-11 16:31:24, 조회 : 1,136, 추천 : 373

                                                           나의 삶과 나의 감사




                                                                                                                                               임 석 순 목사
                                                                                                              (한복협 중앙위원, 한국중앙교회 담임)




    
지난 삶을 돌아보면 감사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오늘 이렇게 여러분과 함께 그 감사들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 것 또한 참으로 감사합니다.
    
제가 하나님 앞에서 감사하는 일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의 자녀로 이 땅에 보내셔서 하나님의 자녀로 자라가게 하심이 감사합니다. 이것은 세상에서는 얻을 수 없는 큰 복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저를 하나님의 자녀 삼으시고 믿음의 가정에서 태어나 환난과 핍박 속에서도 믿음을 지켜 가시는 부모님을 보면서 자라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부모님의 신앙 밑에서 개인적인 체험이 없이 자란 저는 초등학교 5학년 때 개인적으로 하나님을 만나게 되는 계기가 있었습니다. 원인 모를 질병으로 인하여 세상 의사들은 모두 포기하고 죽음의 문턱에 설 수밖에 없었던 저를 하나님께서는 기적적으로 고쳐주셨습니다. 그 이후로 저는 두려운 하나님을 알게 되었고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정말 열심히 하나님을 섬기며 신앙생활을 하게 된 것이 정말 감사한 일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저를 그 단계에 머무르게 하지 않으셨습니다. 대학생 때 요한복음 1장 1절을 통하여 말씀이 곧 하나님이시라는 사실을 깨닫게 하심으로 말씀을 통하여 믿음을 확신하게 하시고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그 후 신학을 공부하게 되었고 목회자가 되기 위해 유학의 길에 올랐습니다. 목회를 하면서 제가 깨달은 것은 목회는 저 자신이 주님을 닮아가는 과정이라는 것입니다. 목회를 통해 하나님은 저를 지금까지 자라게 하셨고 또 앞으로도 자라가게 하실 것입니다.
    
창세기 12장,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갈대아 우르에서 불러내셨던 그 때부터 아브라함은 하나님께 목숨을 건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어쩌면 그는 반강제적으로 부름을 받았고 두려워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삶의 여정 가운데서 하나님을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바로와 아비멜렉이 두려워서 아내 사라를 누이로 속였던 일, 사랑하는 조카 롯에게 좋아 보이는 땅을 양보했던 일, 그 조카 롯이 포로로 잡혔을 때 구하고 돌아오던 때에 멜기세덱을 만나 전쟁에서 얻은 것의 십분의 일을 드린 일, 그리고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 등 수많은 일을 겪으면서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점점 더 깊이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더욱 사랑하게 되었고 하나님 한분만으로 족하다고 고백하게 되었습니다. 그 절정이 바로 창세기 22장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삭을 제물로 요구하셨을 때 아브라함은 기꺼이 순종하였고 이에 이삭 대신 제물을 준비하신 하나님께서는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그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까지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고 말씀하셨습니다.(창22:12) 하나님께서는 저 역시 아브라함과 같은 삶의 여정을 통해 하나님을 더욱 알아가게 하시고 마침내 창세기 22장 12절의 자리에 이르게 하실 것을 믿기에 감사드립니다.
    
두 번째 감사할 일은 원로 목사님을 만나게 하신 일입니다. 신학을 하고 유학을 할 때에 제 길을 이미 목회로 정해져 있었습니다. 작은 곳이든, 시골이든 상관이 없었고 어디에서든 부르심이 있는 곳에서 목회를 하는 것이 제 꿈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유학을 마무리할 즈음에 당시 교단 총회장님이셨던 최복규 목사님께 편지를 드렸습니다. 그 때부터 목사님은 제게 영적 부모와 스승이 되어 주셨습니다. 지난 26년간 제 사역의 길을 닦아주셨는데 환한 고속도로를 닦아 주셨습니다. 한국에 귀국하고서 마음을 잡지 못하고 있을 때 미국까지 데리고 가주셔서 마음을 잡을 수 있게 해주셨던 일, 개척할 때 가장 아끼시던 장로님과 권사님을 저와 합류할 수 있도록 허락하시고 그 댁에서 마지막 예배를 드리면서 요한복음 3장 30절 말씀을 주시며 ‘임 목사님은 흥해야 하고 나는 쇠하여야 합니다. 그러니 장로님 권사님은 임 목사님을 잘 도와주라’고 권면하셨던 일, 개척한 이후 제가 교회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 조언해주셨던 일 등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한국 중앙 교회에 후임으로 와서 13년 동안 최 목사님께서는 묵묵히 제 손을 잡으시고 곁에서 걸으시며 영적인 아버지로 스승으로 때로는 동역자로 저를 붙드시고 넘어지지 않게 지금까지 함께 하셨으니 그 감사함을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셋째는, 제가 사역할 수 있고 제가 성장할 수 있는 교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교회를 개척했습니다. 지금은 그 교회가 다른 곳으로 옮겼고 작아졌지만 한 때는 교회가 한참 성장하고 좋은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 곳에서 저는 잊을 수 없는 고맙고 사랑하는 성도들을 만나 목회를 잘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생각지도 않게 전적으로 교회를 옮기게 하셨습니다. 세 번씩이나 기도 중에 말씀하셨는데 저는 고민이 되었습니다. 하나님! 어디로 가야합니까? 막막한 마음에 계속 기도하는데 하나님께서는 갑자기 한국 중앙 교회라는 생각을 주셨습니다. 저는 원로 목사님과 의논을 하였고 원로 목사님도 놀라셨습니다. 당시 한국 중앙 교회는 담임 청빙을 앞두고 있었고 결국 모든 일은 하나님의 뜻 안에서 제가 부임하는 것으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사실 하나님이 하신 일을 다 이해할 수 없었던 저에게 하나님께서는 1년이 지난 후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네가 왕이 되는 목회하기를 원치 않았다” 저는 몇몇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내가 개척한 교회에서 나는 왕이었습니까?’ 그들은 대답했습니다. ‘목사님은 왕이셨지요.’ 그 때서야 저는 하나님의 뜻을 깨달았습니다. 한국 중앙교회는 내가 왕이 될 수 없는 교회였습니다. 주님을 왕으로 모시지 않고는 목회할 수 없는 교회로 40년 이상을 성장해왔기에 저 역시 하나님을 왕으로 삼고 목회해야 했습니다. 할렐루야. 하나님은 제가 주님의 종이 되기를 원하셔서 이곳으로 부르셨고 제가 자라가기를 원하셨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나 같은 것이 무엇이관대 이렇게 모든 면에서 조금씩 자라가게 하심으로 미약하나마 교계와 선교 그리고 후학 양성 등을 위하여 쓰임 받게 하심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목회를 통하여 또한 제자들을 길러내면서 저는 예수를 조금씩 더 닮아가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성도들에게, 제자들에게 주님을 닮은 목사로 영향을 줄 것을 믿으며 감사합니다. 끝으로 부족한 제 삶과 감사한 일들을 돌아보며 함께 나눌 수 있게 해주신 복음주의 협의회, 그리고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며 지경을 넓혀주시는 김명혁 목사님께 감사드리며 경청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90  2017.1.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며... - 허문영 박사    한복협 2017/01/16 197 868
689  2017.1.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며... - 권오륜 목사    한복협 2017/01/16 182 798
688  2017.1.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며... - 최칠용 목사    한복협 2017/01/16 189 884
687  2017.1.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며... - 이철신 목사(말씀)    한복협 2017/01/16 201 909
686  2016.12.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 Ⅻ - 호티뚜엣스엉 자매    한복협 2016/12/09 302 1052
685  2016.12.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 Ⅻ - 김상기 성도    한복협 2016/12/09 217 1060
684  2016.12.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 Ⅻ - 이영훈 목사(말씀)    한복협 2016/12/09 211 924
683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이상형 목사(응답)    한복협 2016/11/11 307 1074
682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박삼열 목사    한복협 2016/11/11 361 1293
681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권오륜 목사    한복협 2016/11/11 345 1189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임석순 목사    한복협 2016/11/11 373 1136
679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박진탁 목사    한복협 2016/11/11 354 1174
678  2016.11. 나의 삶과 나의 감사 - 림인식 목사(말씀)    한복협 2016/11/11 359 1302
677  2016.10.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김영애 선교사    한복협 2016/10/14 305 1111
676  2016.10.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원주희 목사    한복협 2016/10/14 302 1182
675  2016.10.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임명희 목사    한복협 2016/10/14 333 1178
674  2016.10.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박종화 목사(말씀)    한복협 2016/10/14 482 1352
673  2016.9. 한국교회 개혁의 과제들을 점검하고 제안하며 - 김영한 교수(종합)    한복협 2016/09/12 338 1277
672  2016.9. 한국교회 개혁의 과제들을 점검하고 제안하며 - 여주봉 목사    한복협 2016/09/12 317 1330
671  2016.9. 한국교회 개혁의 과제들을 점검하고 제안하며 - 한진환 목사    한복협 2016/09/12 333 117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